본문바로가기

장애인지역공동체

공지사항

Newson

홈 > 장지공소개 > Newson

장애인지역공동체의 뉴스온게시판입니다.
NEWS ON 글읽기
[에이블뉴스]정신장애인 복지시설 이용 제한 조례 ‘차별’
작성자
담당자
작성일
2018-02-07 10:37:08
조회수
1238

정신장애인 복지시설 이용 제한 조례 ‘차별’

인권위, “평등권 침해” 지자체 조례 조항 삭제 권고

에이블뉴스, 기사작성일 : 2018-02-06 08:19:40
  국가인권위원회정신장애인의 사회복지관 등 복지시설 이용 제한이 담긴 지방자치단체 조례가 ‘장애인 차별’이라고 판단, 해당 조항을 삭제할 것을 6일 권고내렸다.

인권위는 장애인정책모니터링센터와 공동으로 정신장애인복지시설 등 이용을 제한하거나 퇴장하도록 하는 조례 현황을 파악한 결과, 총 74개 기초단체가 128개 시정이 필요한 조례를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조례에서 정신장애인복지시설 이용을 제한하고 있는 주요 이유는 정신장애인의 다른 이용자에 대한 위험성, 정신장애인의 돌발행동에 대한 대처인력 부족, 정신장애인에 대한 선입견·이해 부족, 다른 지방자치단체의 조례 참조 등이었다.

또한 일부 지방자치단체는 해당 조례의 문제점과 개정의 필요성도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장애를 이유로 차별받지 않을 권리는 인간으로서 보호받아야 할 기본적 인권이다.

인권위는 정신장애인의 위험성에 대한 타당한 근거가 없을 뿐 아니라 돌발적이거나 통제가 어려운 상황은 정신장애인에게만 해당되는 것이 아니라고 봤다.

따라서 이들에게 복지시설 등의 이용을 일률적으로 제한하는 것은 정신장애인에 대한 차별로, 헌법이 보호하는 평등권을 침해하는 것으로 판단했다.

또한 복지시설의 이용을 제한하기 위해 질서유지·공공복리 등에 영향을 미치는 어떤 행위를 전제로 하는 것이 타당하며, 그러한 전제 없이 정신장애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시설의 이용을 제한하는 것은 정신장애인에 대한 차별로 봤다.

이에 인권위는 해당 자치단체장과 의회의장에게 해당 조례 조항의 삭제를 권고했다.

조례에 규정된 이용 제한의 사유에 대해 ‘위해물품, 흉기 및 이와 유사한 물품을 소지한 자’, ‘다른 사람의 이용을 방해하는 사람’, ‘자료, 물품 및 시설물 훼손으로 운영에 지장이 있다고 인정되는 경우’ 등과 같이 행위를 중심으로 제한하는 방안을 참고토록 했다.

이와 아울러 행정안전부장관에게는 이런 조례가 시정되도록 노력하라고 권고했다.

-장애인 곁을 든든하게 지켜주는 대안언론 에이블뉴스(ablenews.co.kr)-

-에이블뉴스 기사 제보 및 보도자료 발송 ablenews@ablenews.co.kr-

이슬기 기자 (lovelys@ablenews.co.kr)
첨부파일
[다음글]
[비마이너]검찰 과거사위, 형제복지원 사건 진상...
작성자
담당자
작성일
2018-02-07
[이전글]
[에이블뉴스]올해 '중증장애인인턴제' 장애유형 ...
작성자
 담당자
작성일
2018-02-02
목록